‘비올리스트 김남중’,최초 뉴저지 상원의원상 수상!

KakaoTalk_Photo_2014-11-18-14-52-06

“뉴욕 타임스퀘어에 제일 사람 많은 일요일 저녁시간, 한복입고 악기들고 나타나니깐 사람들이 자리를 다 비껴주더라구요~ 커스튬 한 사람들, 관광객들.. 그래서 무대처럼 만들어줘서 아리랑 연주하고 박수받고^^ 사진찍고. 특히 금단제 한복에 연신 많은 외국인들이 아름답다고 해주어서 정말 감사했어요. 뉴욕에서 아리랑과 우리 한복의 아름다움도 함께 전해드렸다는 게 더욱 뜻깊었습니다”

비올리스트 김남중의 말이다.

 

 

‘비올리스트 김남중’, 최초 뉴저지 상원의원상 수상!

 

스크린샷 2014-11-18 오후 3.04.20

 

실력파 비올리스트 김남중이 뉴저지 상원의원 상을 받는 영광을 안았다.

지난 12일 미국 뉴저지주 유니온시티 초청으로 이뤄진 위안부 기림비 건립 기념 전시회에서 독주회를 연 김남중은 비올리스트로는 최초로 뉴저지 상원의원 상을 수상했다.

뉴저지 상원의원 상은 문화 성장에 기여하고 시민들에게 큰 영향력을 끼친 예술가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주로 미술 작가들이 수상했다. 김남중은 유니온시티 위안부 기림비 건립에 공을 세운 김자혜 허드슨 문화재단 대표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수상자가 됐다.

김남중은 이날 유니온 시티 뮤지엄에서 진행되고 있는 전시 ‘아워 크라이'(Our Cry)와 함께 독주 무대도 가졌다. 고통받고 학대받는 여성들을 주제로 한 이번 전시는 지난 8월 유니온시티에서 추진한 위안부 기림비 건립 후속 행사로 마련됐으며 11명의 북남미 작가들의 작품으로 구성됐다.

김남중은 독주회에서 보웬, 비외땅의 비올라 대표곡과 뉴욕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Sean Hickey의 ‘Longitude’ 등 총 5곡을 피아니스트 박진하와 함께 선보였다. 또 전시의 의미를 되살리려고 국내 작곡가 안성민이 편곡한 아리랑을 연주, 관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독주회엔 300여 명의 시민이 운집,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연주와 시상식, 인터뷰는 뉴저지주 3개 방송국을 통해 중계 방송될 정도로 현지 언론의 집중 관심도 받았다.

김남중은 “뉴저지 주 초청으로 위안부 관련 전시회에서 연주하게 된 것만으로도 감사한 데 뜻밖에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면서 “수상의 의미도 크지만, 우리나라의 위안부 문제와 전 세계 여성 인권 문제를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데 보탬이 될 수 있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남중은 지난 11일 뉴욕 콘서트 아티스트 재단이 주최하는 ‘유망 연주자 시리즈’에 초청돼 카네기 홀에서 독주 무대를 가졌다. 김남중은 이번 초청연주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작곡가 안성민의 곡 ‘Invisible’을 포함해 총 5곡의 곡을 선보여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김남중은 “처음으로 관객들에게 선보인 ‘Invisible’은 피아노 반주 없이 비올라 혼자 모든 기량과 테크닉을 선보여야 하는 화려한 곡”이라며 “저만을 위해 만들어진 곡으로 꿈의 무대인 카네기 홀에 섰던 이번 경험은 평생 특별한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기사 원문 보기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7&news_seq_no=2081380